さいあくななちゃん Saiaku Nanachan

Photo by Kanarichan

LEE : 안녕하세요. 먼저 < 오카모토 타로 현대미술상 수상을 축하드려요.
NANA : 감사합니다!

LEE:"사이아쿠 나나짱" 굉장히 독특한 닉네임으로 활동하고 계시네요.
NANA : 아르바이트 동료에게 제 그림이 최악이라는 소리를 들었어요. 기분이 상했지만, 생물이 아닌 그림에 감정을 느낀다는 것이 흥미로웠어죠. 그때부터 본명 '나나(なな )에 최악'이라는 뜻의 일본어 사이아쿠( さいあく)를 붙여 "사이아쿠 나나짱"이라는 닉네임으로 활동하기 시작했습니다.


LEE : 학부시절에는 디자인을 전공하셨네요. 본격적인 미술 활동은 언제부터 시작하셨나요?
NANA: 취업에 가장 유리하단 이유로 그래픽 디자인을 전공했어요. 당시 일러스트 수업 선생님에게 그림이 굉장히 재미있다는 것을 배웠죠. 당장 그래픽 디자인을 그만두고 그림으로 밥벌이를 하고 싶어졌어요. 회화가 성격에 맞는 길이라 작가로서의 삶을 선택하게 된 것 같아요.

LEE : 아직 20대 작가인데도 불구하고, 작업량이 상당히 많으십니다.
NANA : 대학시절, 그래픽 포트폴리오를 가지고 디자인 사무소를 찾아다녔어요. 당시 K2라는 디자인 회사의 근무자였던 나가토모씨의 영향이 컸습니다. 나가토모씨는 "매일 그림을 그리면 너도 쿠사마야 요이가 될 수 있어!"라고 용기를 주셨죠. 나카모토씨의 말을 믿고 그날부터 하루도 쉬지 않고 그림을 그렸어요. 매일 느끼는 모든 것을 7년 동안 그렸어요. 자연스럽게 작업량이 많아지게 된 것 같네요. (웃음)

Photo by Misaki Kato

LEE : 작업이야기를 해보고 싶어요. 최근작 < 내 그림이 락앤롤이 된다면 >을 발표하셨는데요. 작품명이 독특하네요. 설명 좀 해주세요.
NANA : < 내 그림이 락앤롤이 된다면 >은 앨범 작업이었어요. 어릴 적부터 아버지가 락 밴드를 좋아하셔서 가족의 모두가 영향을 받았죠. 고교시절 친구와 카피밴드를 결성하여 베이스 파트를 담당했을 정도였으니까요. 자연스럽게 음악과 회화 작업을 병행한 것 같아요. 또 평소 엘리펀트 카시마시와 오오모리 세이코 베루벳토 언더그라운드의 음악의 영향을 받았어요. 락은 시끄럽고 더러운 것이라 불려도 좋은 데, 그림은 왜 더러운 것을 그리면 안 되는지 이해할 수 없었죠. 살면서 기쁘거나, 좋은 일, 그리고 싫은 일 이 많이 있잖아요? 그래서 그림을 그리고 싶어요. 매일 느끼는 일을 회화로 표현하고 싶어요. 말 그대로  락앤롤 같은 그림이 되고 싶은 희망을 담은 작업입니다.

LEE: 락앤롤이 되고 싶은 그림으로 제21회 오카모토 타로 현대미술상을 수상하였습니다.
NANA : 지난 7년 동안 모든 일이 풀리지 않았지만, 매일 하루도 빠짐없이 그림을 그렸어요. 그러던 중 우연히 오카모토 타로 현대미술상을 공모하게 되었습니다. 설마 타로상을 받을 것이라고 상상하지 못했어요. 항상 남들에게 지기만 하는 저였기에, 더 큰 기쁨이 있었던 것 같아요. 인생은 신기해요. 매일매일 절망하는 날이 있지만, 곧 환호할 일들도 있죠. 그래서 그림을 그리고 싶어요.

LEE : 사이아쿠 나나짱의 음악에는 '재미없다'는 가사가 자주 나옵니다 무엇이 재미없다는 말인가요?
NANA : 일상에 재미없는 일이 가득해요. 어른이 되어 일상에서 보고 듣는 일들은 항상 지루해요. 하지만 매일 죽을 힘들 다해 살고 있죠. 저는 일본에서 유토리라 불리는 세대입니다. 어른들이 특정 세대를 마음대로 명칭하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요. 유토리든, 사토리든 일상에서 젊은 세대와 자주 대화를 나누지만, 모두 최선을 다해 살고 있어요. 매일 죽을힘을 다해 살고 있는데, 달관 세대는 어디 있다는 것인지 알 수 없는 일이네요.

Photo by kanarichan

LEE : 나나씨에게 그림은 어떤 것이죠?
NANA : 사람들 사이에는 서로 이해하는 감정이 있어요. 이 감각은 외부의 모든 것을 초월할 때도 있다는 것이 신기합니다. 그림이 그런 것 같아요. 살면서 여러 사건들에 영향을 받아요. 사건이라고 해도 개인적이며 굉장히 작은 일들이죠. 아르바이트에서 주의 받은 일이나 실연, 전시가 잘 끝나서 안심되었던 일, 그림을 그리지 않아도 평범하게 일어나는 일 따위 말이죠. 작은 일이지만, 큰 이유 없어도 그냥 그리고 있어요. 최근에는 해외의 록 음악을 듣거나 해외의 다양한 전시를 보고 있어요. 또 아르바이트 동료 중에 외국인이 있어요. 패션이나 음악을 화두로 이야기하는데 꽤 흥미롭죠.


LEE : 작업의 분위기를 만드는 핑크색과 애니메이션 캐릭터를 작업에 도입한 계기가 있나요?
NANA : 애니메이션이라 인식하지 않았어요. 우선 제 그림이 캐릭터라고 생각하지 않아요. 자연스럽게 나오는 분위기죠. 일상에서 싫은 일이 너무 많습니다. 기분이 좋지 않을 때 귀여운 색을 사용하고 싶어요. 핑크색을 칠하며 좋지 않은 일을 잊고 싶어 하는 것 같아요.


LEE: 앞으로의 계획은?
NANA :특별히 없어요. 오늘도 내일도 그냥 그림을 그리려 해요. 기회가 있으면 또 발표할 날이 있을 것 같구요.